SITEMAP

자료실

[보도자료] 서울시,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과 에너지취약계층 1만 가구 폭염대비 나서 2020.06.23

[환경미디어= 이지윤 기자] 여름철 본격적인 무더위를 앞두고 서울시가 취약계층에 대한 냉방물품 지원에 나섰다. 시는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의 ‘선선(善善)한 서울’ 사업 일환으로 에너지취약계층과

복지시설 등 1만 가구에 선풍기와 여름이불 등 총 3억 원 상당의 냉방물품을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.

 

▲ 지역아동센터 에너지효율1등급 에어컨 설치 <사진제공=서울시>

 

 

이번 냉방물품 지원에는 ㈜스포라이브, 국민은행 여의도본점, 신일전자 주식회사, 서울에너지공사, 에너지나눔과평화, 주식회사 테크로스워트앤에너지, 한국자산관리공사, 한화에스테이트, ㈜혜인건강 등 15개 기업이 함께한다. 특히 올해는 삼성전자나눔발전소에서 선풍기와 여름이불 등 총 800개를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에 기부했다.

이번 냉방물품 지원대상은 소득의 10% 이상을 냉방비에 지출하는 에너지취약계층으로,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등이다.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은 자치구 및 서울시 사회복지협의회를 통해 오는 19일부터 에너지 취약계층 등 1만 가구에 선풍기, 여름이불, 벽걸이 에어컨 등의 냉방물품과 코로나19대비 건강식품 및 마스크 등을 전달할 예정이다.

 

서울시는 폭염이 더욱 길어질 것이 예상이 되거나, 에너지 취약계층의 요청이 있을시 에는 추후에도 자치구 및 서울시 사회복지협의회를 통해 지원할 예정이다.

 

‘선선(善善)한 서울’에 참여기부를 원하시면 시민은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 홈페이지를 통해 일시·정기 기부를 신청할 수 있다. 또는 간단히 #70795050으로 문자 메시지를 보내면 2천원 소액 기부도 가능하다.

이동률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“올해는 코로나19라는 예기치 않은 재난으로 모두가 힘든 가운데 이 달 초부터 폭염주의보 및 경보가 발령되는 등 이른 폭염까지 더해 에너지취약계층이 여름을 나기가 더 힘들어졌다”며 “어려운 이웃들이 시원하고 건강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에너지 나눔에 참여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리며 더 많은 시민 여러분과 기업의 관심을 바란다”고 말했다.

 

 

 

이지윤 기자 | eco@ecomedia.co.kr | 입력 2020-06-19 00:19:00

[저작권자ⓒ 환경미디어. 무단전재-재배포 금지]

[기사원문] http://www.ecomedia.co.kr/news/newsview.php?ncode=1065539976617563 

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.
다음글 [보도자료] 카드뉴스-나눔 릴레이에서 희망 릴레이로! 올 겨울에도 쭈욱~ 계속됩니다
비밀번호
이 게시물의 비밀번호를 입력하십시오.